겨울을 이기고 봄이 왔습니다.
유난히 봄을 시샘하는 기운이 강한 해였습니다.
대지의 봄은 왔건만 아직 마음의 봄을 맞이하지 못한 분들도 꽤 있는 듯합니다.


며칠 전 얼친(페이스북 친구)인 이정희 민주노동당 대표가 꽃을 보고 싶다는 글을 노트에 남겨 놓았기에 아래의 사진을 담벼락에 살짝 걸어 두었습니다.
사진을 걸고 얼마 지나지 않아
"이정희님이 회원님의 **게시물을 좋아합니다."라는 알림이 얼라폰(iphone)에 튕겼습니다.


그 순간 상쾌했습니다.


▲ 개별꽃과 남산제비꽃. 2011.3.27. 경남 창원



그날은 진보신당 전당대회가 있었던 날이었고, 이정희 대표는 진보신당 전당대회에 참석하여 길이 좁으면 넓혀가면 되지 않겠냐고 했는데, 결과는 그렇게 썩 좋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감기가 더하지 않았을까?
"봄이 왔으면, 꽃이 피었으면" 이 말에 가슴이 먹먹했습니다.

참 좋은 사람인데,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담벼락에 봄꽃 무리를 걸어 두는 것뿐이었습니다.


희소식> 3월 꽃샘추위에 읽는, 김해화 시인의 <꽃편지>



당파를 짓지 말라
우리 집안은 예로부터 붕당(朋黨)[각주:1]에 관계한 적이 없다.
그런데 곤궁하게 괴로움을 당하는 요즘에는 예부터 친하던 친구들조차 연못으로 밀어 넣고 돌이라도 던지려는 판이니 너희는 가슴속에서 당파를 짓는 사심(私心)을 일체 씻어 버리도록 하여라.
                             - 다산 선생이 아들에게 보낸 편지 중에서



블로그 겨울잠을 깨웁니다.
오늘 멋진 거짓말을 해 봅시다. 혹자는 오늘이 MB Day라고 합니다.
"내일 떡 돌리려고 떡집에 주문해 놓았습니다."


  1. 뜻에 따라 끼리끼리 모이는 집단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크리스탈~ 2011.04.01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 출발인가요~~ 짝짝짝!

    • BlogIcon 구르다 2011.04.01 1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냥 빼꼼이죠,,
      김해 재보선 후보단일화가 일단은 결렬 된 모양입니다.

      이제 블로그는 좀 편하게 할려고요.
      어쩌면 제가 처음 블로그(엠블)를 했던 그 마음으로

      블로그는 도구이기도 하지만 결국 온라인 상의 나를 대변하는 것이라는 생각입니다.
      그럼 자연스런 것이 좋지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동안 아주 열심히 한 것은 아니지만 살짝 부담스러울 때도 있었지요,
      포스팅이 늦어지면 왠지 뭔가 찜찜한 것도 있었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