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3.18
푸름을 잃고 누렇게 떠버린 대나무 가녀린 가지에도
봄이 물들었다..


메마른 가지에 알알이 매달린
빗방울은 봄빛깔로 물들어 가는 바다를 보듬었다..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