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도 산도 온통 봄이다..
그런데 마음만은 아니다..
봄을 생각할 겨를이 없다..
메말랐을까..


# 사무실에 앉아 창을 통해 본 풍경..
마당에 벚꽃나무 두그루에 꽃이 만발이다..이제는 떨어진다..






네이버 블로그 답글

크리스탈
우리도 올해 사업 다 떨어지는 분위기인데 여기도 쓸쓸한 소식이네요~~~   2008/04/04 19:05

 묵언 
^^ 예정된 일들 아니겠습니까..
사람들은 있을 때 그 소중함을 잘 모르거든요..
다음에 사람들 두번 실수는 하지 않겠죠..  2008/04/06 21:0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삶/생각 > 삶! 때론 낯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오는 날의 수채화  (0) 2008.04.11
봄이라고..  (0) 2008.04.04
바다 가는 길  (0) 2008.03.04
비운다는 것  (0) 2008.02.05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