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계동


목란관을 뒤로하고 울창한 수림대가 나온다 

금강의 소나무 한 그루 한 그루가 기품이 있다. 




앙지다리 조금 못미쳐 

옥류동과 가는골에서 내려오는 물줄기가 만난다. 

이곳 합수지점 아래가 신계천다. 


관음연봉을 등뒤에 두고 옥류동으로 향한다




앙지대


앙지대 너럭바위에 서면. 사방이 막혀 있어 하늘만 쳐다볼 수 있는 곳이어서 앙지대(仰止臺)다. 


앙지다리 뒤로 절벽이 병풍을 둘렀다. 
이 절벽에는 거북이·코끼리·악어·도마뱀 모양의 자연 조각품들이 전설과 함께 살아 있다. 


앙지대를 지나 비단천에 꽃수를 놓은 것처럼 아름다운 곳에 놓인 금수(錦繡) 다리를 향한 발걸음은 가볍기만 하다.






'풍경 > 금강산기행 2002'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룡연 입구의 목란관  (0) 2002.12.31
신계천과 앙지대  (0) 2002.12.31
얼어버린 삼록수를 뒤로하고 금강문을 지나다  (0) 2002.12.31
옥류동 옥류담과 옥류  (0) 2002.12.31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