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류동 

수정같은 맑은 물이 누운 폭포를 이루며 구슬처럼 흘러 내린다고 하여 '옥류동'이라고 한다. 


무대바위에서 본 옥류동 

앞에는 연꽃이 이슬에 씻은 얼굴을 드러낸 듯한 세존봉 천화대가(왼쪽 앞의 암봉이 열매봉, 뒤의 암봉들이 천화대) 






옥류다리에서 본 옥류담과 옥녀봉줄기 


폭포수는 은절구로 절벽을 찧고 

구름은 옥자로 청산을 재네 

달빛 희고 눈빛 희고 천지도 희고 

산 깊고 물 깊고 나그네 근심도 깊네 

김삿갓 




구슬 물살이 흰 비단을 편 듯 흘러 내린다는 옥류폭포(길이 58m) 

수정을 녹여 편 듯 하다는'옥류담'(넓이630-1000㎡,깊이5m-6m)금강산 소중에서 가장 크다



옥류동에 흐르는 계곡물은 옥색이다. 



옥류동 어이하여 

옥류라 불렀는고 

바위는 백(白)옥이요 

흐르는 물 벽(碧)옥이라 


벽 옥이 백옥으로 흐르니 

옥류인가 하노라 



금강산의 계곡물에는 게르마늄이 녹아있어 옥색이라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