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주담


옥류담을 지나 내처 오르면 2개의 연못을 구슬로 꿰어놓은 듯한 연주담이 나온다. 

 


깊이 위쪽(약6m),아래쪽(9m) 

연주담에 얽힌 전설---- 

옛날 하늘나라 선녀가 금강산에 놀러 왔다가 

그만 실수로 두알의 진주를 떨어뜨렸는데 

이 곳에 떨어져서 

마치 두알의 진주를 은실로 엮어 놓은 듯한 담소가 생겼다고 한다. 



비봉폭포


연주담을 뒤로하고 하늘을 쳐다보면 

세존봉 줄기에서 층 층으로 된 절벽을 타고 봉황새가 날개를 펴듯 

유연하게 내려오는 비봉(飛鳳)폭포가 시야에 들어온다 



폭포수가 떨어진다기보다는 휘날린다는 표현이 어울릴 정도로 유려하다. 


비봉폭포는 그 길이가 자그마치 166m, 수직높이 139m로 

구룡폭포, 십이폭포, 조양폭포와 함께 금강산 4대 폭포 중 하나로 꼽힌다. 




봉황이 날개를 펴는 모습의 비봉폭포와 수직으로 

봉황이 춤을 추는 것 같은 무봉(舞鳳)폭포(길이 20m)가 있어 기묘한 조화를 이룬다. 



두 개의 폭포는 하나의 웅덩이로 떨어져 한 식구가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풍경 > 금강산기행 2002'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옥류동 옥류담과 옥류  (0) 2002.12.31
구룡동으로 오르다  (0) 2002.12.31
구룡동 천화대와 은사류  (0) 2002.12.31
아홉마리 용이 산다는 구룡폭포  (0) 2002.12.31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