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봉폭포와 무봉폭포 쉼터를 지나 구룡동으로 오르다  뒤돌아 보면 

비퐁폭포 위로 웅장하게 서있는 세존봉 줄기가 한눈에 들어온다. 



가만히 보면 천화대 바위 하나 하나가 뭔가를 말 하는 듯 하다




구룡포포와 상팔담을 보기위해서는 무룡교라는 흔들다리(조교)를 건너야 한다. 

무룡교 위에서 계곡 아래는 옥류동이요



위로는 구룡동이다. 



돌아서면 은사류가 흐른다. 




옥녀봉 쪽의 가늘고 하얀 물줄기는 협곡를 뚫고 내려오면서 

수 만 줄기의 은실이 길게 늘어져 있는 것 같은 모양을 하여 은사류(銀絲流)라 부른다.



은사류를 사이에 두고 옥녀봉과 구정봉 줄기가 갈리고, 옥류동 본류를 사이에 두고 세존봉이 갈린다.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