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토요일 창원 반지동에서도 마을축제가 있었습니다...
 
# 1
개망초 보다는 이쁜 아이들입니다..
 
 
# 2
 
발표회가 끝나고 뒷마당에서 담은 개방초


진딧물이 가만히 두지를 않습니다..
 
# 3



# 4


# 5

# 6


농부들이 싫어히는 개망초...
그 세력이 워낙 좋아서 밭을 망쳐버린다고 합니다..
가을까지 굴하지 않고 필겁니다...
 
 
개망초꽃

유강희 시
유종화 작곡
박양희 노래

이 고개 저고개 개망초꽃 피었대
밥풀같이 방울방울 피었대
낮이나 밤이나 무섭지도 않은지
지지배들 얼굴마냥 아무렇게나  아무렇게나 살드래
누가 데려가주지 않아도
왜정때 큰고모 밥풀 주워 먹다 들키었다는 그 눈망울
얼크러지듯 얼크러지듯 그냥 그렇게 피었대


덧글

 솔이  05.06.03 05:38
개망초..진짜 질긴넘...
마당에도 개망초가 날아들었답니다
 
 └  bada79  05.06.03 10:32
어찌보면 이녀석들이 살 공간을 모두 아스팔트나 콘크리트로 덮어 버려
생존을 위한 발악을 하는지도 모르죠,,,,
좋은 하루 되세요...
  
 
 碧泉(벽천)  05.06.03 14:44
진딧물이 많은 곳에는 '무당벌레'를 잡아다 놓으면 OK!
천적이거든요.
 
 └  bada79  05.06.03 16:37
맞습니다...개미의 단물을 진딧물이 좋아하고,,진딧물은 무당벌레가 잡아먹고...
참 자연의 섭리는 오묘하죠..그 균형이 어딘가에서 깨지면 문제가 발생하게 되겠죠..
 
 
 여왕  05.06.03 15:24
맞다 농부들은 싫어할거에요
저꽃을 잡초라고 하는 사람도있는데 이제는 야생화중 대표로 잡죠
개망초꽃은 군락을 이루면 더 아름답지요
홍천가는길에 강가에 있던 개망초꽃들이 생각나네요

그리고 아이들이 당연이 더 예쁘죠
 
 └  bada79  05.06.03 16:38
요즈음 농촌에 돌보지 않은 밭들이 많다보니...
그런곳에는 꼭 개망초가 선점을 하더군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삶/생각 > 마을도서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물레방아의 고장 함양을 다녀오다..  (0) 2005.09.20
개망초-반지사회교육센터에서  (0) 2005.06.03
손도장 찍기  (0) 2005.05.27
행복한 시간-도서교환장터  (0) 2005.05.27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