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10.19(수) 아침..
 
 
# 01

숙소 문을 열고 나가면 빈 집터에 텃밭이 있다..
그 텃밭 가장자리 마른 가지 위로 나팔꽃이 피었다..


사무실 앞 화단에도
이제야 나팔꽃이 피고 있다..
 
# 02



사과같이 생긴 모과들..
아직 완전히 익은 것은 아니지만..
누구나 손이 가는 곳에 있는데 
이렇게 가을을 알리고 있으니
동네사람들도 그렇고 아이들도 그렇고..
마음이 좋은 것 같다..


하늘을 담고 싶었는데..마음대로 되지가 않았다..
 
# 03



시청에서 기자회견이 있는 날이라..
마음 맞는 사람있으면 동행하려고 했는데...
다들 공부에 푹빠져 있어 말도 꺼내지 못했다..



 


댓글

 여왕  05.10.27 15:15
모과도 종류가 있다죠
잘생긴 모과네요
  
 └  bada79  05.10.27 18:54
올해는 큰 바람이 없어 그런지..
크기가 작다고 하는 군요..
  
 
 쭈니찌니  05.10.27 16:15
설악산에서 모과 잘익은 것을
따서 모과차를 담그어야겠어요
겨울내내 맛나게 마시려면^&^

생각만으로도 설레네여
 
 └  bada79  05.10.27 18:56
오늘 모과나누가 있는 마을도서관을 갔는데..
며칠 사이 아해들의 소행인지...
어른들의 얌체짓인지..
아래쪽에 달린 모과들을 따갔다고 하는군요,,

여기 모과는 크기가 작아서
모과차를 담을려고 하면 손이 많이 간다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0.27 1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