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지 않은 설연휴의 주말에도 밤이 내려 앉았습니다.
어디를 갈까 망설입니다.
이번주는 집에 가지 않는 주말입니다.


△ 귀산가는 길 해안에서 본 마산시 야경



점심으로 무엇을 먹을까 까지는 용납하지만
저녁도 뭘 먹지 용납할 수가 없습니다.
아무래도 부모님이 계신 집에 가서 저녁을 해결해야 할 것 같습니다.
부모님에게 적당한 근심을 끼쳐드리는 것
그것이 효자라하더군요.
당신의 존재를 확인하게 된다고 합니다.

정말 그럴까요?
불효자의 핑계는 아닐런지..
시간이 한참 지나고 나면 알게 되겠지요...
 
사진은 마산의 야경입니다.


이전 블로그 댓글 펼쳐보기



(2008/10/30 13:41)  옮기면서 
2006년 부모님이 계시는 집으로 들어갔다. 여전히 주말 가족 생활을 하고 있다. 
늦는 날이면 어머님께서 어디고, '언제 들어오노'라며 전화로 챙기신다.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