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봄맞이를 갔다.
오늘의 바람은 아직 실물로 보지 못한 노루귀꽃을 보는 것이었다.

봉림산



다른 사람들과는 반대의 길로 올랐다.
작년 늦은 봄에 잎만 본 오루귀들이 있어 그곳을 찾았다.
그러나 얼굴을 보지 못했다.

용추계곡



계곡은 얼어있었지만, 얼음 밑으로 봄은 흐르고 있었다.

우곡사 가는 길, 눈이 내렸다



저 눈 아래에서도 봄은 준비되고 있다.
곧 얼레지로 수놓아 지겠지..

봉림산에서 본 창원시 전경



 결국, 노루귀는 보지못하고...
눈 녹은 양지에서 봄을 준비하는 노루발풀만 확인하고 왔다.
멀리 용지호수의 분수대에서 시원하게 물줄기를 내뿜고 있다.
올해는 기필코 노루귀를 보리라...



 

댓글

 여왕  05.02.14 09:23
어머 노루귀 얼레지
이제 필시기군요
여기가 어디죠
저도 꼭 보러가고싶네요
산을 올라가야겠죠
  
 └  bada79  05.02.15 03:25
서울에서 500Km나 떨어진 곳입니다.
창원의 봉림산입니다. 옛이름은 전단산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