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1/02 11:12)  옮기면서
장사가 잘 되지 않았는지 지금은 사라졌다. 귀산에는 2008년 현재 콘크리트 건물의 횟집들이 생겨나고 있다. 그 동네에서 살던 사람들의 집은 초라해 지고 있다...결국 돈 되는 것은 돈 있는 외부인들의 차지이다. 돈 놓고 돈 먹기..



창원에서 가끔 바다가 보고 싶을 때 가는 곳입니다.
그곳에서 수평선은 볼 수 없지만
마음의 여유를 가질 수는 있는 곳이죠..



통일호를 끌어다 놓은 찻집이 있습니다.
그리고 배도 한척 끌어다 놓았죠..
오늘 같이 이렇게 비오는 날에는 그곳에서 따듯한 레몬차를
마시면 좋을 듯 합니다.




혼자가면 처량해 보일 것 같지만..
전혀 그렇지 않답니다.
뭔가 잔뜩 밀려 있는데..
어느 것 부터 처리해야 할지 갑갑할 때
이 갑갑함을 해결해 줄 우렁색시라도 있으면 좋겠다는
발칙한 생각을 합니다.
--
2008년 9월 현재 사라진 곳..


 

이전 블로그 댓글 펼쳐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kybridge213 2010.01.30 2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님의 글과사진이 눈에뛰어서 몇자 적어봅니다..
    (구)바다와기차여행은 없어졌지만 그자리에 5층건물이 생기고 5층에
    마창대교가 한눈에 훤히 보이는 하늘다리레스토랑이 생긴지 2년이 다~됐습니다...
    언제한번 추억을 회상하며 찾아주세요...
    신선한 과일샐러드 서비스로 드릴게요..(카운터에 인터넷보고 왔다고 꼬~옥 얘기하세요)
    가게가 아기자기하니 예쁨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