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19일)는 거제에서 아이들이 창원으로 올라오는 날이었습니다.
오늘이 아버님 생신이셨습니다.
저 멀리 보이는 섬에서 배로 진해에 도착을 했습니다.
아이들을 마중가는 길에 터널을 통과하지 않고 안민고개를 넘어 갔습니다.










20분 상관이었는데 창원으로 돌아올 때는 깜깜한 밤이었습니다.
저멀리 보이는 섬이 거제도입니다.

 

이전 블로그 댓글 펼쳐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