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도 한 달이 지났다.
미처 돌아 볼 시간도 없이..
흐린기억으로 남아있는 어린시절..
그 겨울의 해바라기가 그립다.
시간이 한참 흐른 뒤에는 오늘이 그리울 것이다.
 


2008.1.1 봉암갯벌 갈대










댓글

 소리  08.02.25 07:50
오랜만이에요. ^^
벌써 3월이 다가오고 있네요. ^^
 
 └  구르다보면  08.02.25 10:01
참 오랜만입니다.
소리님이 좋아 하시는 바다사진을 많이 담지를 못했습니다.
잘 계시죠..
봄이 많이 가까이 온 것 같습니다. 
  
 
 소리  08.02.25 10:03
바다사진 보러 가끔 올께요. ^^


네이버 블로그 답글
 크리스탈
허걱....벌써 1달이 갔다.....
정말 세월 빠르죠? 우리나라 양궁선수가 쏘는 화살보다 더 빠른듯... ㅎㅎㅎㅎ   2008/02/03 20:07
 
 묵언
그러게 말입니다. 이제 흐르는 시간을 의식하고 살아야 할까봅니다.
매일 매일 업무 일지를 쓰다 보니 그것도 쉽지 않을 것 같아 걱정입니다..  2008/02/04 20:0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삶/생각 > 삶! 때론 낯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운다는 것  (0) 2008.02.05
2월 첫 날에 1월 첫 날을 생각한다  (0) 2008.02.01
썰매 타며 도심에서 겨울 추억 만들기..  (0) 2008.01.06
erase memory  (0) 2007.12.29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