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사업을 위한 유관기관의 간담회에 참석을 했다.
일상의 일과 회의에서 한 해가 지나감을 실감한다.
돌아오는 길 가로수 단풍이 곱게 물들었다.

 

2007.11.13/창원 성산아트홀 앞 단풍




2007.11.11/거제 칠천도 연육교에서(명왕섬)




거리의 색감을 통해 시간의 흐르을 감지한다.
또,,
일상 사업과 회의 내용에도 계절이 담겨있다.

2007.11.08/대원마을도서관 앞에 주차한 차에 노란 은행잎이




네이버 블로그 답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삶/생각 > 삶! 때론 낯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7 봉림골 셍금들 축제  (0) 2007.11.27
가을에서 겨울로...창원의 거리  (0) 2007.11.13
시월 마지막 날 그리고 바닷가-남해  (0) 2007.11.04
비사벌의 가을  (0) 2007.10.24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