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11.10(木) 맑음
 
아직 마당에 가을이 머물고 있습니다.
 
# 01



이 가을이 다가기전에 아이들은 안간힘을 씁니다..


# 02



2005.11.11(金) 비
겨울을 준비해야지 하며 마당에 비가 내립니다.
 
# 03

오늘은 놀이기구들만 덩그러니 혼자 있습니다.
 
# 04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삶/생각 > 삶! 때론 낯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교육을 끝내고..  (0) 2005.11.26
가을이 머무는 자리  (0) 2005.11.15
월하 김달진 문학관-진해  (0) 2005.11.08
거제 해금강 풍경  (0) 2005.11.07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