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 있으면서도 말하지 않는 것은
하늘의 경지에 들어가는 최상의 길이다.  -장자


바람은 어디서 왔다 어디로 가는지 말하지 않는다.
짙푸른 하늘 아래 마지막 생을 준비하는 잎새를
잠시 흔들어 존재를 확인시킬 뿐
어쩜 우리 삶도 그렇지 않을까



네이버 댓글

겸손 안녕하세요..우연히 들리게 됐습니다. 마지막 잎새처럼 크게 한 잎 눈에 보이는군요..
바람은 살랑거렸다...2007/11/28 20:0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생명 > 생명가득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을 준비하는...  (0) 2007.12.11
겨울로 가는 길을 안내하다  (0) 2007.11.20
가을이 되었다  (0) 2007.09.05
가을 나비가 부러운 이유는  (0) 2007.09.04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