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8.12-14.
 
주현이 가족
 
# 01




나와 집사람의 대학 후배인 주현이가 지난 여름 가족과 함께 집을 찾았다.
폐끼친다며 집에서 잠자는 것도 부담스러워 하던 주현이 가족,,
아마..주현이 신랑이 더 그랬을 거다.
주현이는 나한테는 그냥 대학 후배이지만
집사람에게는 후배 그 이상일 거다..


# 02



13일 거제를 구경시켜 주면서 해금강 신선대 전망대에서...
배경을 중심으로 담으려고 했는데..
배경이 좋은 사진은 인물이 제대로 나오질 않았다..
 
이날...관광 온 아줌마들이 나에게 카메라를 많이 맞겼다..
사진 잘 찍는다면서,,,


# 03



여기 저기를 돌다 보니 벌써 해가 넘어갔다..
여차를 지나...여차전망대에서...
뒤로는 대병대도와 소병대도,,,멀리는 매물도도 보인다...
 
 
# 04


14일...
흥남해수욕장...
거제에 살고 있는 또다른 후배도 불렀다..
다들 대학 시절의 그 청춘은 다 어디가고...
아줌마들이 되었는지...
아이들이 커는 만큼 청춘은 사라져 간다...
그렇다고..
아이들에게 내 청춘 돌리도 할 수도 없고...
 
# 05



해수욕장에서 돌아오는 길에 칠천도 다리에서
석양을 배경으로 부녀지간의 정을 담았다..
 내년 여름에 주현이가 둘째와 함께 4가족이 와서는
좀더 편하게 지냈으면 좋겠다...

 

이전 블로그 댓글 펼쳐보기


(2008/10/18 15:51)  옮기면서 - 이제 두 아이의 엄마가 되었다. 2008년에도 거제 집을 다녀갔는데 사진이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철지난 일을 준비한다-시노래마당  (0) 2005.11.26
주현이 가족 거제 집 방문  (0) 2005.09.13
사진없는 글  (0) 2005.06.28
토요일 밤에서...화요일 새벽까지...  (0) 2005.06.15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