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0/18 16:47)  옮기면서
정작 초등학교 후원의 밤 행사 포스팅은 하지 않았다.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내 기록으로 반드시 포스팅 해야 겠다. 물론 이 공간을 찾는 친구들을 위해서도 없으면 그들이 섭섭해 할 것이다.



2008.4.30 사월의 마지막 날 아침을 사무실에서 맞았다.
창너머로 벚나무의 초록이 싱그럽고 햇살은 눈부시다..
 
나에게는 발등에 불이 떨어져야 일을 치는 게으른 버릇이 있다.
다가오는 주말인 5월3일은 초등학교 총동창회 후원의 밤을 개최한다.
개교30주년에 후배들이 전국소년체전 경남대표로 배구부가 출전한다.
동네사람들이 버스라도 한대 대절하여 광주까지 응원가려면 적지않은 돈이 들 것 같아
기금마련 후원의 밤을 개최하는 것이다.

사무실에서



월요일 마감하기로 한 스폰스가 어제 저녁에야 마감이 되었고..
난 그것을 취합하여 팜플렛을 만드는 책임을 맡았다.
행사전까지는 팜플렛이 나와야 함으로 부득이 밤샘을 택하였다..
 
어제는 출근길에 모교의 전경을 사진으로 담았다...
산 너머로 삐죽 올라온 마무리 공사중인 시티7이 눈에 거슬린다.
30년의 세월이 참 많은 것을 바꾸어 놓았다..


2008년 대원초등학교 전경


졸업앨범에서 30년전 학교사진을 스캐너하였다..
그 때는 창원에서 최신식으로 지어진 학교였다.
창원천에서 세수대야에 모래를 담아와 씨름장과 울타리에 화단을 만들고..
운동장에서 공사하면서 버려진 못도 많이 주었다..
 
교실바닥이 마루가 아닌 초록색 데코타일이라 그에 따른 추억도 많다.
다들 기존 다니던 학교에서 인원을 모아 개교한 학교라 학생수도 적었고 많은 것이 부족했다.
책걸상이 모자라 반은 책상에서 나머지 반은 바닥에 엎드려 수업을 받았다.
그러다 보면 콜타르가 삐져나와 옷에 묻기도 하였다..


1980년 대원초등학교 전경


청소시간은 정말 신났다..
바닥이 미끄러워 미끄럼타기가 좋았다..
또 왁스가 없어 집에서 가져온 돼지 비계덩어리를 후라이팬에 달구어 그것으로 교실바닥 청소를 하였다..
지금 생각하면 어떻게 그럴 수 있나 싶지만..아직도 새록 새록한 기억이다..
 
그 시절에는 가을 운동회도 지금하고는 많이 달랐다..
지금은 꿈도 꾸지 못하는 탑쌓기, 피라미드쌓기 같은 것은 꼭 했는데..
지금은 왜 하지 않는 것인지..비만아가 많아서 그럴까,,헬립코터 마들같이 극성인 부모가 많아서..

1980년 대원초등학교 운동회 : 덤버링


30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지금..
그 때의 꼬마들이 어른이 되고, 그들의 아이가 대를 이어 학교를 다니고 있다.. 


옮겨온 댓글 펼쳐보기

더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