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사에서 본 장복산

남쪽의 산도 표나지 않게 조금씩 가을색으로 물들어 갑니다. 여름이 좀처럼 자리를 비켜줄 것 같지 않더니 어쩔 수 없나 봅니다.


한 낮에 성주사를 찾았다면 팔자 좋네, 팔자 좋아하고 말할 분들 여럿 이라 봅니다.
팔자 좋은 것은 사실인데 놀러간 것은 아닙니다.
저보다 더 팔자 좋은 분들은 김주완 기자님이나 파비님이라 해야 할 겁니다.


목요일 열심히 회의 중인데, '경주에 콘도 잡아 놓았는데 갈래요'라며 염장 지르시던 분들입니다.
포스팅한 것을 보니 잘 놀다 오신 것 같습니다.
그분들에 비하면 평일 낮에 성주사에 잠시 다녀 온 것을 팔자 좋다 할 정도는 아니라 봅니다.

그래도 이 가을 사무실에서 하늘만 쳐다봐야 하는 분들에 비하면 팔자가 좋은 것도 사실입니다.


비록 하늘은 금방 비를 뿌릴 것 같이 흐렸지만, 가을 바람을 맞으며 스쿠터를 달리는 것은 기분 좋은 일이었습니다.

절 입구에 스쿠터를 세워두고 길을 걷습니다.
입구 겨울가에 빨간 이삭여뀌가 많습니다. 며칠전 크리스탈님이 이삭여뀌 포스팅을 했기에 쪼그려 앉아서 열심히 쳐다봅니다. 저게 꽃이 핀건가 안핀건가..아무리 봐도 모르겠습니다. 그렇다고 카메라를 들이댈 생각은 아예 하지를 않았습니다. 접사 기능이 약한 내 똑딱이의 한계를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조금더 오르니 물흐르는 개울에 물봉선이 피었습니다. 한창 피는 꽃은 아니고 서서히 지는 중입니다.
물봉선과 어우러져 고마리도 작은 하얀꽃을 피우고 있습니다.


물봉선은 진짜 우리 봉선화(봉숭아)입니다.
우리가 손에 물들이는 봉선화는 인도 그쪽이 고향입니다.
그런데 물봉선은 여기가 고향이라고 합니다.
그러니 진짜 우리 봉선화는 물봉선입니다.



물봉선도 애틋한 사연 하나쯤 있지 싶어 검색을 해 보았습니다.
역시나 이 땅에서 이름 얻은 꽃들은 사연하나 가지고 있습니다.
그 사연 잠시 소개하면 이렇습니다.

옛날 조그만 어느 산골마을에 착한 여인이 살고 있었습니다. 
순박한 사람들이 살고있는 조용하기만 하던 이 마을에 큰 도둑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그런데 착하기 이를 데 없던 이 여인이 억울하게 그 사건의 도둑 누명을 쓰고 마을에서 쫓겨나게 되었습니다.

여인은 자기가 도둑이 아니라고 진심으로 해명을 해보았지만 마을 사람들 중에 그녀의 진실을 믿어 주려는 사람은 한 명도 없었습니다.
결국 여인은, 너무나 속이 상한 나머지 스스로 목숨을 끊고 봉선화로 다시 태어났다고 합니다.

봉선화로 태어난 그녀는, 그때의 한이 풀리지 않아 누구라도 자기를 건드리면 씨주머니를 터트려 자기의 결백을 나타내려고 속을 뒤집어 보인다고 합니다.




물봉선 가슴아픈 사연을 듣고 일어나 곰절로 향합니다.
계곡에는 아직 가을이 찾아 오지 않았습니다. 예전에는 이 계곡이 봄, 가을 소풍장소 였습니다.
지금은 상수원보호구역이라 학생들이 소풍을 오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2009.9.21(월) 성주사 계곡2009.9.21(월) 성주사(곰절)


성주사 아래 찾집 옆 마당에는 이렇게 하얀 몽골천막이 있습니다.
무엇을 하는 천막일까요? 궁금하지 않으세요..
한 낮에 성주사를 찾은 것도 이 천막 아래서 벌어지고 있는 일 때문입니다.




다름 아닌 야생화 전시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오늘(22일,화)까지 야생화 전시회가 열립니다.

경남여성새로일하기지원본부 야생화과정을 마친 분들의 작품전시회 입니다.
일상에서 만나기 힘든 야생화들이 작품으로 만들어져 자태를 뽐내고 있습니다.

시간 되는 분들은 오늘 까지이니 가서 좋은 시간 만들어 보세요.
아래 꽃은 동자꽃입니다.



사진으로 담아 온 나머지 작품은 전시회를 보지 못한 분들을 위해 곧 포스팅하도록 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창원시 성주동 | 성주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9.22 0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여기도 개울에 물봉선이 피었더군요.
    야생화 전시가 오늘까지네요. 일요일까지 연장 못하나요?

    • BlogIcon 구르다 2009.09.22 1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난 금요일 부터 한거라..오늘까지 입니다.

      큰 기대는 하지 마시고 시간되시면 살짝 다녀오세요.
      오늘은 하늘이 참 좋습니다. 허리멍텅하지도 않고,,
      바람도 살랑살랑,,,

  2. BlogIcon 괴나리봇짐 2009.09.22 0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주사 다녀오셨네요.
    중학교 다닐 때 방학 때만 되면 가던 곳인데.
    최근에 지나치다보니 그곳도 많이 변했더라구요.
    구르다님 덕분에 성주사 계곡 구경 잘했습니다.
    고맙습니다.

    • BlogIcon 구르다 2009.09.22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중 3때 봄소풍 사진이
      지금은 막아버린 계곡 건너편 다리에서 찍었습니다.

      기억으로는 96년까지도 개방되어 있었던 것 같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간 기억이 있습니다.

  3. 천부인권 2009.09.22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등학교부터 중학교 때까지 곰절만 17번 소풍을 갔습니다.
    딱한번 중학교 2학년 때 용추계곡으로 소풍을 간 기억이 있습니다.
    상남면 전체에서 그때는 갈곳이라곤 성주사 곰절 뿐이 었습니다.
    그런 측면에서 요즘 학생들은 갈 곳이 많아 좋을 것 같내요.

  4. BlogIcon 크리스탈 2009.09.22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주완 기자님과 파비님이 염장지르신거에 대한 포스팅이네요. ㅋㅋㅋㅋ

    성주사는 들어가는 그 입구가 좋은거 같아요~~~

    • BlogIcon 구르다 2009.09.22 1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의도의 포스팅은 아닙니다.
      쓰다보니 그렇게 되었습니다.

      그렇죠
      절 보다는 절까지 가는 길이 더 좋은 것 같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