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으로 가는 길에 아이들에게 추억을 만들어 주기위해
창원에서 잠시 멈춰..설야를 배경으로...
 
삼각대를 사용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았는데..
남쪽이지만 눈오는 밤은 춥더군요..
단비는 차에서 세상모르고 자고 있는 관계로 모델이 되지를 못했습니다.




이전 블로그 댓글 펼쳐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기억 > 가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요일 들꽃 산행  (0) 2005.03.20
눈 내리는 밤에...  (0) 2005.03.06
태극기가 바람에 펄럭입니다..-칠천도에서  (0) 2005.03.02
2월 23일 단비가 세상에 태어난 날..3  (0) 2005.02.22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