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라는 녀석을 동물에 비유하면 거북이다.
토끼와의 경주에서 쉬지 않고 달려 그 빠른 토끼를 이긴 녀석이다.
시간은 그런 거북이 같이 어떤 상황이 벌어져도 도저히 멈추질 않는다.
그래서일까? 멈추어 있는 듯한 시간이라는 녀석은 너무나 빠르다.


정동진을 거쳐 강릉에 도착을 하였다.
딱 여기까지라고 정하지 않았지만 동해일주 이틀 째 휴식처로 강릉을 염두에 두고 있었다.

종일 제대로 챙겨 먹질 않았기에 갑자기 허기가 진다. 강릉에서 저녁을 먹게되면 무얼 먹을지 생각을 해두었었다. 오래 전에 강릉에서 먹었던 오징어 덮밥에 대한 추억이 있다.


강릉에 도착하여 먼저 들린 곳이 경포호이다. 오죽헌과 경포대는 애초 염두를 두지 않았기에 별 미련이 없다.
기억 속의 경포호와 눈 앞에 펼쳐진 경포호가 많이 다르다. 단순히 5월과 10월이라는 계절의 차이는 아니다. 눈이 변한건가..


△ 강릉 경포호. 2009.5.15. 17:33



경포호 주변을 많이 가꾸어 놓았다.
자전거로 호수를 돌 수 있게 해 놓았고, 여기저기 쉴 수 있는 곳도 있다.


경포호 갈대에 대한 추억이 있다.
갈대 밭이 많이 줄어 든 것 같다.
갈대 밭을 메워 호수 둘레길을 만든 것 같다.
추억 속의 경포호 갈대는 키 높이 까지는 아니라도 갈대밭이라는 느낌이 들었는데 아쉽다.

시간의 흐름이 이렇게 많은 것을 바꾸어 놓는다. 추억도...
경포호에서 길게 머물지 않았다.
지금의 경포호에서 많은 사람들이 또 나름의 추억을 담아 갈 것이다.





경포해수욕장 근처, 숙박시설이 많이 생겼다.
머리 속에 입력 된 과거의 지도와는 너무 달라 주변을 맴돌았다.
찾는 건물이 보이지 않는다.
건물 찾기를 포기하고 해변으로 갔다.

해변 모래밭도 그 때와 사뭇 다르다.
그 때는 동해바다가 참 신선했는데 그런 신선함이 없다.
동해를 따라 죽 늘어선 여느 해수욕장과 다를게 없다..
달려 오면서 너무나 많은 해수욕장을 본 때문일까?


△ 강릉 경포해수욕장



잠시 갈등을 했다.
여기서 1박을 할까 아니면 더 올라 갈까?
포장마차에서 어묵 하나와 커피를 주문했다.

어둠이 내릴 준비를 하는 5월의 동해 바닷가 바람이 조금 쌀쌀했다.

어묵을 받아 들며 포장마차 주인에게 ****이 어디 있느냐고 물었다.
어디쯤에 있다라고 선듯 대답 못하는 것을 보니 없어진 모양이다.

그래 시간이 얼마나 지났는데..
마음은 홀가분하다.
강릉에서 하루 밤을 보내는 것에 미련을 두지 않고 출발하였다.




출발하며 속초까지 차로 얼마나 걸릴까요? 물어 보았다. 1시간 넘게 걸릴 것이라 한다.
그래 속초 쯤에서 머물자.
그럼 내일 일정도 부담이 없겠다 싶어 스쿠터 시동을 걸고 강릉을 뒤로 하고 내달렸다.


△ 이른 아침 호미곶에서 부터 잘 달려준 대림프리윙125 기특하다. 2009.5.16. 17:52



그 때는 보지 못했던(아니 있었음에도 내 기억속에 없는 것인지도 모른다.)
솔 밭 사이로 난 길을 따라 다시 북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강릉시 경포동 | 경포해수욕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뽀글 2009.10.30 1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경포호가 바닷물인줄알았어요^^;; 좀 무식하죠^^ ㅋㅋ
    사진 잘보고가요~

    • BlogIcon 구르다 2009.10.31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호수라고 모두 담수인 것은 아니죠.
      그래도 내륙의 호수보다는 염분이 많지 않을까요.

      바다로 가던 물길이 막혀 생긴 호수일 테니까요

  2. 노정욱 2009.10.31 0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아 욱이다... 어케 이걸 다 생각하며 쓰냐? 큭...

  3. BlogIcon 파비 2009.10.31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쿠터 타고 남해안에서 동해안 끝까지라... 멋지네요.

    • BlogIcon 구르다 2009.10.31 1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직 갈길이 멉니다.
      다음 편은 양양, 하조대 순서입니다.
      속초까지는 못가고 비가와서 하조대에서 잠을 잤습니다.

      꿈은 시베리아를 거쳐 유럽으로 가는 거죠..ㅎ

  4. 달그리메 2009.10.31 1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르다님의 꿈을 위해서라도 통일이 되어야 겠습니다~^^

    • BlogIcon 구르다 2009.10.31 1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금은 이름을 폐기한 것으로 아는데
      7번국도 이름이 아시안하이웨이입니다.
      한국은 반도국이지만 섬나라나 다를바 없습니다.
      그것도 한쪽의 항구를 잃어버린 섬나라

      잠정적으로 세사람이 함께하기로 했는데
      그 때 가봐야 압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