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블러그 팀장도 나에게 엠블을 계속사용해도 되겠다고 해서
엠블을 사용하기로 하고 네이버와 다음의 블러그를 정리하고
엠블에 의욕을 가졌었다.
근데 엠블에 열정을 가지는데 아쉬움이 많았다.
그리고 정책 변경의 메일이 결정타를 남겼다.

선택은 빠르게..
티스토리로 이사를 하는데 주저하지 않았다.

티스토리에 포스팅을 한지 며칠이 되지 않았다.
그것도 엠블에 포스팅한 것을 이사하면서
신규 포스팅을 몇 개 한 정도이다.



티스토리의 다양한 기능들에 아직 적응한 것은 아니다.
이것 저것 시험을 해보고 있다.
테터데스크를 사용해 보았다. 근데 기능이 마음에 든다.

2000년 개인 홈페이지를 만들기 위해 혼자 이것 저것 보면서
어렵게 어렵게 퍼질러만 놓았는데
확실히 정착을 할 모양이다.

인터넷에서도 이제 정착민이 되는 것인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창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남도민일보 종이신문에 기사나다  (2) 2008.11.13
테터데스크 마음에 든다  (0) 2008.10.21
[스크랩] 블로그 십계명  (0) 2005.04.01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