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남천 생태하천 공사에 드디어 시멘트를 바르기 시작했다. 4대강 사업의 축소판을 보는 듯하다.

△ 2010.4.4(일). 창원 남천 생태하천 공사현장


창원의 남천과 창원천은 생태하천 시범사업 격으로 2009년 야심 차게 공사를 하였다.
그러나 지난해 7월 두 차례 내린 비로 여지없이 폭탄 맞은 것처럼 비에 쓸려 버렸다.



벚꽃 화사한 일요일(4월4일) 남천을 지나다 공사현장이 어떤지 궁금하여 둘러보았다.



그런데 이게 어찌 된 일인가, 물길을 옆으로 돌려놓고, 하천 바닥을 파고 무슨 공사를 하고 있다.

△ 2010.4.4(일). 콘크리트 기초공사를 위해 물길을 돌리고, 물을 펌핑하고 있다.


이럴 수가 파낸 하천바닥에 콘크리트기초를 하고 있지 않은가?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콘크리트를 들이부어 공사하는 것이 생태하천 만드는 공사라니 기가 찬다.

△ 2010.4.4(일). 콘크리트로 기초를 하고 철근망을 세웠다.



지난해 200mm가 되지 않는 비에 공사한 것이 떠내려간 원인이 설계부실인지, 부실공사인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고 서로 책임 떠넘기를 하고 있다고 들었다.
그런데 지금 현장에서 콘크리트 기초공사를 하는 것은 어찌 보면 설계부실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다.

△ 2010.4.4(일). 지난해 떠내려 간 구조물에는 자연스런 물길이 만들어 졌다.



현재 남천에는 떠내려 간 원인을 규명하기 위함인지, 아니면 보수를 위함인지 기초가 드러난 여러 시설물이 아무렇게나 방치되어 있다.
이러다 또 한 번 많은 비가 내리면 더 엉망 될 것이 뻔하다.
그런데 이에 대한 대책은 마련하고 있는지 궁금하다.

△ 2010.4.4(일). 부서진 구조물 옆에 물길을 만들어 놓았다.


△ 2010.4.4(일). 훼손된 구조물은 아무렇게나 방치되어 있다.




지난해 물이 한바탕 신나게 놀고 간 곳은 자연스럽게 물길을 만들어 바다로 흐르고 있다.
자연은 스스로 물길을 만들고 갈 길 가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새들은 날아와 한가롭게 먹이사냥을 한다.



제철을 맞은 꽃은 노랗게 꽃을 피웠고, 억지로 심고 가꾸지 않아도 자연은 스스로 살길을 찾아가고 있다.



이제 곧 6월이다.
창원시는 떠내려간 창원천과 남천 계획을 서둘러 확정해야 한다.
설계 문제인지, 부실공사인지 명확히 하여야 한다.

만약 설계 문제라면 생태하천에 대한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
생태하천 공사 이전 남천에 큰 물난리는 없었다. 다만 사람을 위한 친수공간이 부족했을 뿐이다.
현재 추진 중인 생태하천은 하천 둔치에 자전거도로를 만들고, 탐방데크를 설치하고, 인공적인 시설을 만들어 보기 좋게 하려는 것이다.
과연 이런 방식으로 하는 것이 생태하천인지 곰곰이 따져야 한다.

생태하천을 조성한다며 반생태적인 시멘트를 하천에 들이붓는 방식의 공사라면 생태하천 이름을 걸지 않아야 한다.
자신 없으면 박완수 시장은 청소만 하고 그냥 두고, 6,2 지방선거 이후에 통합시장이 선출되면 그때 새롭게 시작해도 늦지 않을 것이다. 4대강 토목공사 방식으로 진행하면 시민에게도 환영받지 못할 것이다.

다음 메인에 떴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창원시 중앙동 | 남천 생태하천 공사현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선비 2010.04.06 1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의 관심사들은 비슷한가 보네요.
    저도 사진은 촬영했는데 손가락이 느려서 그만...
    창원시 지금 하는 공사는 수해복구공사이고 생태하천 공사는 하반기에 실시설계가 완료되면 다시 한다고 하네요.
    이래저래 시민 혈세만 계속 붓네요.

    저는 39사 민자유치 협약체결 막기에 바쁘답니다.
    언론은 태영건설(SBS 자회사임)눈치 보느라 글 한줄 아쓰고, 정치권은 박완수시장 싸인하기만 하면 그때 가서 아싹아싹해야 영양가가 있다면서 미루고...
    창원시민 환경권은 누가 지켜주나요???
    도움주세요.

    • BlogIcon 구르다 2010.04.06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 말입니다.
      입을 맞춘 것도 아닌데 비슷한 시기에 관심을 보이게 됩니다.
      벚꽃 아니었으면 저곳을 지나지 않았을 것인데
      벚꽃이 남천에 대한 관심까지 일으켰습니다.

      같은 것을 보더라도 각자 관심영역이나 표현이 다르니
      선비님도 의견을 피력해 보십시오.

      그 분야의 전문가 시잖아요.

      39사는 워낙 정보가 부족해서 뭐라고 평하기가 그렇습니다. 지원만 하겠습니다.

  2. BlogIcon 크리스탈 2010.04.06 2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닥에 시멘트 공사는 무엇을 하려고 하는거지요?

    저놈의 공사때문에 우리는 창원천에서 애들과 함께하는 생태수업을 2년동안이나 못하고 있는데
    할려면 좀 똑바로 해지 참나 왜저러는지...

    • BlogIcon 구르다 2010.04.07 1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물흐르는 속도를 줄이기위한 시설물입니다.
      3개를 설치한다고 하는 것 같습니다.

      올 가을에나 새로 설계가 된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내년에도 공사중일 겁니다.

  3. 황소 2010.04.06 2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 띄어 놀려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
    저렇게까지 혈세를 갖다부어가며 욕먹어 가며 공사를 강행하는 것은 추진하는 당사자들에게 뭔가의
    "득"이 있으니 하는것 아닌가?

  4. 아리까리 2010.06.08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사는 생태하천이라는 명목인데, 진행은 물난리를 막기위한 방책이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