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10. 16 (일) 거제 칠천도..

 
# 01
쑥부쟁이

바다를 바라보기에는 구절초 보다는 쑥쟁이 녀석이 더 좋은 터를 잡고 있었다..
족보를 따져보자면 처가의 몇 촌 쯤 되는 누군가의 무덤가에..
자리를 잡은 쑥부쟁이..
 

# 02




바람에 흔들거림이 구절초 보다는 가을에 더 어울리는 꽃이다..
하기야..많은 사람들이...쑥부쟁이를 보고 들국화.,..심하게는 구절초라 하니..
가을을 대표하는 꽃이다..
 

# 03
층꽃나무


 
무리지어 산 언덕에 피어난 층꽃나무를 보면 온통 보라색이다..
참 부티나는 꽃이다라고 생각한다..
보라색의 고급스러움 때문에 그런 생각을 하게 되는 것일까..



# 04



새로운 찍사가 탄생을 하려나..
담은 사진 중에 그래도 덜 민망한 사진.,..
미루 졸업선물로 미리 사놓은 디카인데...
당분간은 지 엄마 소유다..
 
미루 졸업하고 나면 당장 아쉬워서 어떻게 할런지...
 



이전 댓글 보기

 

'생명 > 생명가득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꽃이 피었다- 며느리,향유,털  (0) 2005.11.02
쑥부쟁이와 층꽃나무도 있더라..  (0) 2005.10.20
열매가 아름다운 누리장나무  (0) 2005.10.07
누리장나무  (0) 2005.09.20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