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적 껌 대용으로 많이 씹었던 띠입니다..
어릴적 여기 창원에서는 띠라 하지 않고...'피비'라고 했습니다.
다른 지방에서는 삐기, 피끼 이렇게 부르기도 하는 것 같고..
 
공식명칭이 '띠'입니다.
 
# 1
벼목 벼과의 외떡잎식물.
높이 1m 정도. 산야에서 흔히 자라는 여러해살이풀로서 뿌리줄기는 가늘고 길며 흰색이고 가로로 뻗는다. 
 




줄기는 곧게 서고 마디에 털이 있다.
잎은 길이 20∼50㎝, 나비 7∼12㎜로 가장자리가 거칠거칠하고 뭉쳐난다.
꽃은 5∼6월에 원추꽃차례의 이삭 모양으로 잎보다 먼저 나며 길이 6∼15㎝이다.
가지 끝이나 줄기 끝에 흰색 또는 흑자색꽃이 피고, 갈색의 수술이 달리며 갈라진 각 가지 위의 마디에 1개의 어린 이삭이 달린다.
 
# 2





뿌리줄기는 이뇨 및 지혈제로 사용하고 잎은 지붕·도롱이를 만드는 데 쓰며 어린 이삭은 식용한다.
산과 냇가, 황무지에 떼지어 나며, 한국·동부아시아 등지의 온대에 널리 분포한다.
 
이렇게 꽃이 피어 버린 것을
세서 못먹는다고 했죠...
알이 통통한 것을 꼭꼭 씹으면 단맛과,.,,풀맛이 은근하게 납니다..
껌이 귀하던 시절의 이야기 입니다..


댓글

 마야맑음  05.06.03 09:10
우린 삐비라고 했는데...
봄이면 아이들 데리고 삐비 뽑으러 다녔는데
아이들은 맛이 없다고 금방 뱉어버리대요.
찔레순도 꺽어주는데도 맛없다 하고 우리 어렸을땐 맛있었는데....
  
 └  bada79  05.06.03 10:30
피비, 삐비 동네마다 조금씩 발음이 달랐던 것 같아요...
알이 통통한 것의 알맹이만 뽑아 손바닥으로 비벼 동그랗게 만들어 먹었는데,,
물론 손바닥이 깨긋하지는 않았죠,,,
언제나 흙장난을 했으니...
 
 
 크리스탈  05.06.03 18:39
아항...이게 띠였군여..
전 남산 무덤가에 잔뜩 피어있는걸 담아왔는데 이름을 몰라서~~
역시 바다님이야~~~ㅎㅎㅎ
  
 └  bada79  05.06.03 18:54
내년에는 아이들과 손잡고 올라 뽑아서 먹어 보세요...
맛있어요..(제 기준으로)...
 
 
 미운오리  05.06.04 14:41
아~~~~
띠군요 정식명칭이..
우린 피비라고 도 안하고
삠비기 라고 했네요...ㅎㅎㅎ
삠비기, 이미지 지만 참 올만에 보는 정겨운 풀이네요.
  
 └  bada79  05.06.07 20:47
지역마다...이름이 다른 것 같아요..
 

'생명 > 생명가득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씀바귀와 엉겅퀴..  (0) 2005.06.03
어릴적 많이도 먹었던 띠  (0) 2005.06.03
찔레를 닮은 돌가시나무  (0) 2005.06.03
금은화 - 인동덩굴  (0) 2005.05.30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