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대통령의 영결식이 있었지만 추모의 발길은 오늘도 봉화마을에 끊이지 않았다.

경복궁 영결식이에서 한명숙 전총리의 조사는 온국민을 울렸다.
서울광장 노제에 모인 수십만 인파와 TV를 통해 노제에 함께했던 국민들은
바보 대통령 노무현을 노란 풍선과 함께 하늘로 보내고
마음속에 고이 모셨다.


29일 봉하마을의 발인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대신 영결식이 열리는 서울로 향했다.
대통령이 잠시 쉬어간 입장휴게소에서 점심을 먹었고, 차 안에서 경복궁 영결식을 보았다.


서울광장에 도착하니 이미 수 십만의 인파가 모여있었다.


먼 발치에서 노 전대통령이 가시는 길을 마음으로 빌 수 밖에 없었다.


할 수 있는 말 이라고는

"'편히 쉬십시오.'


대한문 앞에 노전대통령 뒤를 따르는 만장이 지날 때도
대통령은 웃고 계셨다.


하늘로 가시는 길에서야 실패하지 않았구나 옳았구나 생각하셨을 것이고
진정으로 국민들에게 감사했을 것이다.

어쩌면 그 마음 표현할 길 없어
서울광장 하늘에 무지개를 피웠을지도...


노전대통령을 보낸 사람들의 마음은 누구나 없이
허탈하다..


그래서 쉬이 서울광장에서 발길이 떨어지지 않고
그 자리를 맴도는 것인지도..

그러나 그를 생각하면 행복하다.
일년 동안 닫혀있던 서울광장을 열어준 것은 노전대통령이 가시면서 국민들에게 남긴 마지막 선물이다.


그런데..이놈의 가장 기본적인 예의도 모르는 이놈의 정부는
아직 노전대통령의 운구차가 서울역을 빠져 나가지도 않았는데..
서울광장에 차벽을 친다..
결국에는 분노한 시민들에게 서울시에서 제공한 아리수 물병에 얻어 맞고 쫓겨 나고야 말았지만..


분노한 시민들이 겁이 나는지 미리 준비한 무장한 경찰들이 도로를 막아선다.
소요 운운하더니..
그것을 증명하기 위해 시민들을 자극한 것은 아니었을까..


이놈의 정부에게는 더 이상 할 말이 없다.


국민들과 소통 할 마음도 없고
아니 이놈의 정부가 들여다 보는 사전에는 소통이라는 단어가 없는지도 모르겠다.


오직 경찰의 방패로 국민들의 소리를 막고 있는 것은 아닌지..


아니면 현재 대통령은 자기인데..
국민들이 이미 저 세상으로 떠난 노무현 전대통령을 마음속 대통령으로 모시는 것이 불편한 것인지도..


소통은 그렇게 어려운 것이 아니다..
왜면하는 것이 아니라, 내 일이 아니라도 지나다 관심가져 주는 것


서로 다르지만 손 잡아주는 것이 소통이다.


사람들을 가만히 놓아두면 얼마나 자유롭고 평화로운가..
그런데 그것을 지켜보지 못한다 말인가?




사람들이 일년만에 되찾은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촛불을 들었다.




노무현 전대통령이 웃으며 내려다 보는 그 아래에서..


어둠이 깊어 갈 수록 촛불은 더 많이 켜졌다.
다시 창원으로 내려가면서 본
마지막 선물
서울광장은 아름다웠다..


그런데..
오늘 새벽 결국 그것을 시민들에게서 빼앗아 가버렸다.
MB의 어제 헌화는 결국 마음에도 없는 생쇼라는 것을 증명하기라도 하듯..
서울광장에서의 친구와의 전화통화..
"서울광장..그거,,MB광장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을 향한 국민들의 추모 발길이 끊이지 않았던
지난 7일 간이 MB에게는 지옥이었으리라..둘도 없는 지옥...

오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정을 찢고
MB는 십자가 아래에서 어떤 기도를 했을까?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ongha 2009.05.31 0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하야를 원한다면 차기 대통령으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어떨런지요... 통일은 적화통일 시키고.
    국민의 안위와 행복을 추구하는 절대적 카리스마,,
    뭐 생각할게 없지요. 대한민국에서 그리 제대로된 대통령이 100년안에 나올지도 의문이고
    대통령은 국민이 만들어 가는 것이라 믿는데, 우리 국민성은 무조건 잘되면 시기하고
    못되면 좋아라하고..
    하여간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가장 적격일것 입니다..

    • BlogIcon 구르다 2009.05.31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정도 댓글이면 국가보안법으로 철창신세 질 정도죠,,
      아마 제 글이 현 정부를 비판하는 글이 아니었다면 말입니다.
      법은 항상 이중적인 잣대를 가지고 있으니까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될 수도 없겠지만, 설령 대통령이 된다고 하더라도 그사람은 대한민국에서는 정치를 할 수 없습니다.

      갈라진지 60년..모든 것이 다른데 어떻게 정치를 합니까?
      남은 남쪽의 길이 있고, 북은 북쪽의 길이 있는 것이죠.
      그러나 갈라져 사는 것 보다는 하나로 살아가는 것이 나은 측면이 많기에 그렇게 살 방법을 궁리해봐야죠.

      개인적으로는 님이 말하시는 적화통일(사회주의로 통합)이나, 남의 자본주의로의 흡수통합은 반대합니다.

      그렇게 되면 우리 각자가 치루어야 할 것이 너무 많습니다.

      서로의 체제를 인정하고 서로에게 위협이 되지 않는 방법에서 체제를 중심으로한 통합이 아닌, 국민들을 중심으로한 통일이 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서로를 인정하고 비방하지 않으면서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우선이지 않을까요.

      노전대통령이 그런 것을 잘했다고 봅니다.
      남북이 신뢰에 기반해서 통일로 나아간다면 한반도의 긴장이 완화되고 대한민국의 국가신인도가 올라가기에 남쪽의 현 경제적 어려움도 극복할 수 있지 않을까요.

  2. Bongha 2009.05.31 0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은 다 누구나 실수가 있고 그 실수를 눈감아 주거나 법에 어긋난 일이라면 법에 심판을 받고 용서와 죄값을 치를는 것이 우리 일반 양민, 민초들의 삶이 아닌가 ? 그러면 일국의 대통령까지 되었다면 그 인생에서 최고의 승리와 권위와 행복을 누렸던 분이 그런 실수를 본인의 자의가 아닌 타인에 의한 실수라도 겸허히 수용하고 시간의 흐름을 기다리면 그 억울함도 시간에 잊혀지거나 진실이 밝혀지지 않을까도 생각했어야 되는데, 평범한 한 인간으로 청소년기의 잘못된 판단으로 목숨을 끊는 한 사람 처럼은 하지 말아야 했는데.
    그분의 실수를 우리는 인간적으로 이해고고 도하되 전 대통령으로서는 용서가 되질 않는 것이.....자연사 또는 사고로 서거하신걱이 아니라 자살이라는 충격적인 사실로 받아 들여야 하는 이 비극적인 사건 앞에서 앞으로 그 누구에게 열심히 살아라하며 노력하면 성공할 것이라고 권면할 수 있으며 자살은 실패자의 마지막 선택이니 그리하면 않된다고 가르칠 것인가 ?

  3. quy 2009.05.31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끼히로는 조중동의 대통령이지, 국민의 대통령이 아니죠. 조중동이 노무현처럼 아끼히로를 딱 일주일만 까고 투표했어도 저렇게 됐을까요. 정치에 대해, 민주주의에 대해 교육을 전혀 받아보신 적 없는 분들을, 북한정권이 주민들 세뇌하듯, 조중동이 무지한 국민들 세뇌시켜 만들어낸 겁니다. 제대로 된 정보가 아닌, 왜곡된 정보로 대통령이 됐으니 국민의 대표자격은 없는 겁니다.

  4. 데이빗 2009.05.31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니네들이 세상에서 처음으로 있는 대통령 탄핵한다하고 이제 슬프냐? 병주고 약주냐? ㅆㅃ

  5. 후후 2009.05.31 1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니네도 우리 국민 아니긴 마찬가지다.

    • BlogIcon 구르다 2009.05.31 1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런 댓글에 열받을 만큼 속좁은 사람아닙니다.
      근데..자칭 right라고 하는분들
      공부는 좀했으면 좋겠어요,
      제목 글자만 보고 의미를 생각하지 않으니 말입니다.

    •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6.01 1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꿀수 있다면 바꾸고 싶다. 이 나라의 국민이란게 수치스럽다. 그러나 MB의 나라만이 아니며 우리 후손에게 대대로 물려주어야 할 우리나라이기에 이렇게 산다.

  6. BlogIcon 유림 2009.05.31 2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에 있는 분노가 한꺼번에 폭발되는 기분입니다.
    그런데 참 힘없는 서러움이 더 합니다.

    먹고 살기 바빠 주변 둘러볼 여유가 없었다면 변명일까요?

    우리대통령님이 그립습니다 벌써 ㅠㅠ

  7. 정재호 2009.06.01 1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나 우리를 실망 시키지 않는 명박 정부네요 정말 더이상 할말이 없습니다.
    조선시대로치면 상왕이 돌아 가셨는데 이핑계 저변명대며 국민을 바보라믿고 싶은 정부
    이대통령을찍지 않았지만 잘 할거라 믿고 지켜보았는데 이젠 대한민국에는 국민의 대통령이 없는
    자신의 영달만을 위한 한명의 인간이 있을뿐이네요 또 덕수궁 앞의 분향소를 강제철거하다니 이젠
    인간으로 하면 안되는 일까지 슬퍼네요 또 그리워지네요 노대통령님이...............
    앞이 보이지 않습니다 앞이 앞이 대한민국의 탄생이후 최대의 사건들이 자꾸자꾸...................
    더욱더 보고싶네요.
    우리들의 대통령 노무현 대통령
    영원히 기억할겁니다.

  8. 김인순 2009.06.04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명박은 비겁자 입니다, 불교 말하는 탐,진,치, 가진 소인배 입니다,
    겹겹이 전경 경찰 영구행령 막는 인터넷에서 보고 이렇수가 ,뉴스에 보도 안되었다는거 ,민주화는어데로 가고 있나, 역주행 ,하다 얼마나 많은사람들이 다칠까요,
    기절 할뻔했어요 참으로 개탄 스러운 ,모습 외국 언론에 부끄럽고 수치스러워요,
    대통령님의 유서도 시기하고, 죽음 도 시기하는 이상한 넘들이예요,
    이명박 노무현 대통령님 보다 ,잘났다 던니, 그렇게 자신이 없나,,못난 넘들 ,,,
    너희들은 그렇게 모든것 다버리고, 모든것 다 끌어안고 용기있게 몸을 던질 수 있느냐,

    나쁜넘들 치올한넘들 , 규탄합니다, 분노 합니다,

    노무현 전대통령님 ,아깝습니다, 분합니다,,,국민들 찢겨진 상처 을 어떻게 치료하나요,,,

    종은님 수고 하셨어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