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26일 창원호텔에서는 6.2지방선거 경남도지사 야권후보단일화 발표 기자회견이 있었다.
지역 방송사와 신문사를 포함한 많은 기자가 관심 두고 취재 경쟁을 벌였다.
나도 블로거로서 취재했다.

김두관 후보가 경남도지사 야권단일후보로 결정이 되었고, 나는 아래와 같은 기사를 썼다.
2010/04/26 - 김두관, 국민과 싸우는 정권 혼내겠다


▲ 2010.4.26. 창원호텔, 경남도지사 야권단일후보 발표 기자회견




그런데 어제 이달곤 한나라당 경남도지사 후보는 경남도지사 야권후보단일화는 야합이라고 논평을 냈다.
그리고 논평 마지막에는 "경남도민들은 야권 후보 단일화에는 아예 관심이 없다." 라고 단정했다.

그럼 도민들은 아예 관심없는 사안에 대해 기자들이 취재하고, 방송사와 신문사는 방송과 기사를 내보낸 것인가?
결국 나도 도민이 관심 없는 일을 취재하고 블로그에 올린 꼴이다.






이달곤 후보가 도민의 마음을 읽는 심미안이 있어 이 논평 내용이 사실이라면 당일 취재 기자와 언론사, 방송국은 헛고생한 것이다.
도민은 아예 관심없는 일에 시간과 돈을 들였으니 결국 기사 가치도 판단 못 하는 바보인 것이다.
물론 바보 무리에 나도 포함된다.

만약 이달곤 후보 논평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면, 이달곤 후보는 취재 기자와 언론사, 방송국을 조롱한 것이다.
물론 나를 조롱한 것이기도 하다.

관심 있는지 없는지 여론 조사 할 수도 없고, 관심있는 경남도민은 댓글 달아주시면 고맙겠습니다.

2010/04/28 - 경남도지사 후보 그릇 크기가 다르다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천부인권 2010.04.29 15: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
    기자들 바보 되었다.

    반박기사 한 줄도 못 쓰는 것 보니.
    아님 아예 관심이 없거나

    • BlogIcon 구르다 2010.04.29 1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자분들이 마음이 상해도 반박기사를 쓰기는 좀 그렇지 않겠습니까?

      이런 것은 블로거의 역할로 넘겨주는 것이지요.
      솔직하게 어제는 이 논평하나로 기분이 많이 상했습니다.
      '그래도' 라는 기대가 완전히 깨졌다고 할까요?

  2. dagi5430 2010.04.29 16: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고니 아자씨가 무척이나 겁났나 보네
    오버가 심한 걸 보니!!!!!!!!!!!!

    • BlogIcon 구르다 2010.04.29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요?

      싸움의 기술에서 초반승기를 잡는 것이 중요한데
      그것은 일단 강하게 나가는 것입니다.
      근데..그것도 상대 나름이거든요.

      진짜 센상대 한테는 강하게 나갔다가는 멀쩡하기 힘듭니다.

      이번 전술은 실패로 보입니다.
      후보 캠프에서 아직 사람들 정서를 잘 모르는 것 같습니다.
      이번 논평은 제가 볼 때 후보의 경력에 어울리지 않는 논평이라고 평하고 싶습니다.

  3. BlogIcon 이안 2010.04.29 16: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민의 한 사람으로써 쓰자면...
    야권 후보 단일화에 정말 관심이 없었거든요....

    그리고,
    한후보가 다른 후보 비방하고...비방 받은 후보가 비방한 후보 또 비방하고...
    둘다 똑같은데...
    그걸 본 네티즌...한후보 편들고...
    정치판이야 원래 그렇다손치더라도...
    블로거들이 그리하면 되겠습니까?

    누가 젤 잘못인거 같습니까?
    그 정치판~ 달라질려면...우리 유권자가 달라져야 하는거 아닙니까?
    바로 우리가 잘못합니다.

    마음에 평정을 찾으시고...한쪽 편이 아니라...
    거시적인 안목으로...똑바로~ 올바르게 바라봅시다!!!
    괜한 참견이라면 죄송하다만~ 쩝~

    님 글이 여기저기서 자주뜨니...들린김에 남겨놓고 갑니다.

    • BlogIcon 구르다 2010.04.29 1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안님 또 찾아 주셨군요.

      이번 이달곤 후보 논평은 시민단체 활동을 폄훼했습니다.
      법적 대응도 검토를 하고있습니다.

      후보를 지지하고 안하고는 개인의 판단하면 되는 것이라 봅니다.
      그것을 표현하고 하지 않고도 개인의 판단에 따르면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양비론으로 몰고가는 것은 저로서는 수긍하기 어렵습니다.

      앞서도 말씀 드렸듯이 저는 블로그를 통해 저의 생각을 말합니다.

      자주 방문하셔서 좋은 토론을 하였으면 합니다.

  4. 촌닭 2010.04.30 06: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달고니 찍을 것 같에?
    택도 아인 소리 씨부리는 니놈들 찍을 것 같에?

    • BlogIcon 구르다 2010.04.30 1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 사람 한 사람 참여가
      민주주의를 가꾸어 갑니다.

      정책을 보고, 후보가 살아 온 삶을 보고
      선택하면 후회는 없으리라 봅니다.

  5. 진해바다 2010.05.06 1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합 맞지요.
    김두관이 누굽니까?
    열린우리당으로 민주당으로 뭐 한두 번인가요?
    그래놓고 이번엔 무소속이라니요. 우리 경남도민들이 민주당 싫어하니까 은근슬쩍 가리고, 눈 가리고 아웅하는 거 아닌가요? 도민을 우습게 보는 거지요. 이래도 알고 저래도 아는데 말입니다. 누가 뭐래도 김두관 후보는 민주당이거든요. 그리고 직업 정치꾼이고요. 그리고 만약 도지사가 된다면 민노당과 참여당과 민주당이 우리 경남을 나눠서 경영하겠네요.
    경남도가 산으로 가는 거 아닌가 모르겠네요.

    • BlogIcon 구르다 2010.05.06 1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나 약자를 버리고 자신의 이익을 쫓아가지는 않았지요.

      민노당, 참여당, 민주당이 함께 참여하여 좋은 정치를 한다면 그것도 도민을 위해서 좋을 것 같습니다.
      획일적인 한나라당 지역 패권정치보다는 훨씬 참신할 것 같습니다.

  6. 진해바다 2010.05.06 15: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의 이익을 쫓아가지 않았다니요.
    그러면 이달곤 후보는 자신의 이익을 따라갔나요.
    그리고
    민노당과 민주당은 그 정책이나 당의 노선이 확실히 다른데
    어찌 정책을 통합해서 우리 경남을 위해 일할까요? 밥그릇 싸움으로 날이 샐 텐데요. 무조건 한나라당이 싫어서 어째 한번 뒤집어 보자 뭐 그런 생각이었지요. 빙빙 돌린다고 누가 모릅니까. 얄팍한 계산 아래 통합한 건 누구라도 모르는 일이 아닌 것을요.
    너무 네 편, 내 편 나누지 않았으면 합니다.
    분열된 보수도 안되고, 부패한 진보도 안된다.
    서로 자신을 되돌아보고 자성하면서 나아가야 한다고 한 오늘 어떤 인터넷 기사가 생각나네요.

    • BlogIcon 구르다 2010.05.07 0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신의 정책이나 노선도 중요합니다.
      그러나 당선이 되고나면 자신을 반대했던 사람들의 의견까지 듣고 수용을 해야 합니다.
      모두 한 하늘 아래 사는 백성이 아닙니까?

      자기 생각하고 같은 사람들만 쳐다본다면 그런 사람은 정치를 해서는 안됩니다.

      얼마전 대통령이 이야기했던 '융'도 오래전 삼성에서 말한 것이지만 그런 의미가 있는 것이지요.

      독불장군이 행세하던 시대는 지났습니다.

      적당히 혼합하는 것이 아니라, 서로를 인정하면서
      새로운 것을 만들어 가는 능력이 중요하지 않겠습니까?
      그것이 어렵다고 시도조차 하지 않는다면
      그는 지도자로서는 자질이 부족한 것이지요
      그러니 이번 야권단일화를 야합으로 규정하는 것은

      인식의 심각한 오류가 있다고 보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