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참여/노무현김대중

노무현 대통령도 하늘에서 웃을 것이다.

by 구르다 2010. 6. 5.


6.2 지방선거 당선자와 민주당 정세균 대표가 어제 봉하마을을 방문하였다. 노무현 대통령은 개선장군들을 반기듯이 시원한 바람으로 그들을 맞이하였다.
트랙터에 꽂아 놓은 노란 바람개비가 "어서 오세요. 고생하셨습니다. 축하합니다." 하며 경쾌하게 돌아갔다.

6.2 지방선거에서 선택된 당선자들이 서두르지 않고 변함없이 국민의 뜻을 헤아려 잘했으면 한다.
그리고 우리도 조급해하지 않고, 조금 미숙하더라도 그 마음을 믿고 변함없이 지지해주었으면 좋겠다.



6.2 지방선거 승리의 설렘을 마음에 담고 이제 일상으로 복귀할 시간이다.

6.2 지방선거의 결과는 상식이 통하는 세상으로 나아가다 잠시 불통정부를 만나 중단된 열린세상을 향한 민주주의 항해를 다시 시작하라는 국민 동의를 확인한 것이다.

선거 기간 내가 잘할 수 있는 방식으로 나름 활동했다 위로한다. 단체 업무와 동떨어진 것은 아니지만, 지역활동과 선거에 낮과 밤을 쪼개기도 했다.
나만 그런 것이 아니라, 이런 기적을 일구어 내기 위해 많은 사람이 그랬다고 본다. 그렇지 않으면 이 기적 같은 결과를 만든 원인을 찾을 수 없기 때문이다.

다시 일상으로 복귀하기가 쉽지는 않다. 몸의 피로나 생활리듬은 하루 이틀 휴식하면 되겠지만, 선거기간 가졌던 생각의 흐름을 제자리로 돌려놓는 것에 어려움이 따를 것 같다.

주말을 끼워 쉬어야겠기에 어제는 연차휴가를 냈다. 그래도 완전 퍼질 수는 없어 1시30분 당선자들의 봉하마을 방문과 참배를 기록으로 남겨야지 했었는데 밀린 잠 때문에 시간 안에 도착하지 못해 많은 장면을 놓쳤다.
그래도 저작권 없는 사진 한 장은 건졌다.

평일임에도 아주 많지는 않지만, 봉하마을을 찾는 방문객이 있었다.
어제 이 시간 봉하마을 방문자들은 뜻하지 않게 역사의 현장에 함께했다. 당선자들 주위로 자연스럽게 사람들이 모이고, 사인을 받아가는 사람도 여럿 있었다.
김두관 당선자는 아줌마 팬들이 많았다.

▲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하는 6.2선거 당선자와 정세균 민주당 대표 2010.6.4.




노무현 대통령 1주기 추도식이 열렸던 지난 5월 23일 봉하마을에는 비가 왔었다.
사람들의 표정은 하늘만큼이나 무겁게 보였다.
하지만, 어제 봉하마을은 전혀 다른 세상이었다.
하늘은 맑았고, 노란 희망리본은 화사하게 바람에 살랑거렸다.




노무현 대통령이 만들어 놓은 김해시 친환경생태농업 시범단지 논에는 모내기가 되어 있었고, 햇볕은 따뜻하게 어린 모를 비춰주고, 바람은 노 대통령의 손길처럼 모를 쓰다듬고 지나갔다.
평화를 느낄 수 있었다.

▲ 생태농업 시범단지(오리농법)



나만 그렇게 느끼지 않았을 것이다.
추모관 벽에 걸린 플래카드의 노무현 대통령도 저렇게 환하게 웃고 있지 않은가.

▲ 노무현 대통령 추모관




한 사람 안희정 충남지사 당선자는 여전히 표정을 풀지 않았다.
하긴, 그의 유세하던 모습을 떠올리면 그 마음 충분히 이해할 것 같다.
아마 노무현 대통령 묘소에서 다짐하고, 약속하지 않았을까?
그러니 봉하마을에 찾아온 평화를 느끼지 못했을 것이다.

4대강 사업 기자회견을 하는 안 당선자에게서 단호하다는 인상을 받았다.

▲ 기자회견하는 안희정 충남지사 당선자




친노로 불리는 사람들이 이번 6.2 지방선거에서 많이 선택받았다.
노무현 대통령은 그 당선자들을 통해 노무현 참여정부의 재평가를 국민으로부터 이끌어 낸 것이다.
김두관 당선자는 기자 앞에서 친노의 부활이 아니라, 노무현 참여정부의 재평가라고 확언하였다.
국민은 노무현과 친했다고 다 선택을 해주지는 않았다.
노무현과 친한 사람이 아닌, 노무현 정신과 가치를 계승한 사람을 선택했다.

▲ 새로 단장된 노무현 대통령 묘소 2010.6.4



나는 그것을 이렇게 해석한다.
한 번 더 기회를 줄 테니 잘 해보라.

어제 문수 스님 다비식이 있었다.
문수 스님과 노무현 대통령이 하늘에서 만나면 서로 미안하다 죄송하다 할 것 같다.
문수 스님은 지켜 드리지 못해 죄송하다 할 것 같고,
노무현 대통령은 자신이 모자라 이렇게 되었다며 미안하다 할 것 같다.

6.2 지방선거에서 선택된 당선자들이 서두르지 않고 변함없이 국민의 뜻을 헤아려 잘했으면 한다.
그리고 우리도 조급해하지 않고, 조금 미숙하더라도 그 마음을 믿고 변함없이 지지해주었으면 좋겠다.
노무현 대통령을 허망하게 떠나보내고 이 한가지 교훈은 확실하게 얻었다고 본다.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