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 장날은 사람과 사람이 만나고 일이 도모되는 공동체 중심지였다.
단순히 물건을 사고파는 것뿐만 아니라, 다양한 정보가 유통되는 곳이 장이었다.
농업 중심 사회에서 생활 근거지를 벗어나는 일은 그렇게 흔하지 않았다. 그러니 마을과 마을의 소식을 교환하는 것이 장날이었고, 외부의 소식을 전하는 일은 이곳저곳을 다니는 장사치들 몫이었다.

또한, 장날에는 인근 마을 사람이 만나 처녀 총각의 혼사도 이야기하였다고 한다.
지금의 시장이나 마트와 다르게 우리의 전통 장날은 공동체 소통의 중심지로서 역할이 있었다.


6월 13일 동행의 첫 출발지가 함안 칠원읍성이 이었다. 함안 칠원장은 3일과 8일에 서는 5일장이다.
그렇게 활력 넘치지는 않았지만, 도시의 시장에서 볼 수 없는 사람 사는 풍경이 펼쳐지고 있었다.


팔각 통나무 도마를 놓고 능숙한 칼질을 하는 할머니가 회를 썰어 팔고 있었다.
낙동강에서 별미로 맛볼 수 있는 웅어다.
4월 동행에서 7시간을 걸어 주물연진에서 웅어회 맛을 보았었다.
아는 만큼 보인다고, 입으로 맛 본 탓에 이름을 부를 수 있었다.

4대강 공사로 낙동강 중간중간 보가 생겨 물길을 막으면 시골장에서도 웅어회는 사라지고 말 것이다.


2010/04/27 - 일곱 시간 걸어 입질한 웅어회 맛은?
4월에 맛본 웅어회는 씹는 맛이 좋았다.



여름 길목에 선 칠원 장날은 알록달록 화려했다.
천막과 파라솔을 펼치고 여름 이불을 팔고 있었다.



이불 좌판 바로 옆에는 옷을 팔고 있었다.
시골에 젊은 사람이 계속 줄어드는 것이 장날 파는 옷에도 나타난다.



나무색 고무 다라이에는 메기, 가물치, 잉어, 미꾸라지가 담겨 있다.
여름을 거뜬히 나기 위한 보양식으로 좋은 것들이다.



다라이를 지키는 아주머니에게 자연산이냐고 물어보니 양식이라고 한다.
시골장에서 팔고 있지만 자연산은 아니다.
자연산이 그렇게 많지도 않고, 잡을 사람도 많지 않다.



경남 5일장 현황
자료 출처 : 다음카페 산넘어 저곳 전국 5일장 목록

경남

 

거제시

 

 

 

거제장4/9

 

김해시

 

 

김해장유장3/8 

진영장4/9

진례장5/10 

진주시

금곡장1/6

북창장1/6 

지수장2/7

진주장2/7  

일반성장3/8 

문산장4/9 

미천장5/10 

밀양시

무안장1/6

 

 

구기장4/9

삼량진장4/9

송지장4/9

송백장5/10

사천시

완사장1/6

 

 

삼천포장4/9

서포장4/9

곤양장5/10

사천장5/10

양산시

양산장1/6

 

덕계장3/8

신평장3/8

서창장4/9

석계장4/9

물금장5/10

창원시

가술장1/6

신촌장1/6

창원장2/7

 

상남장4/9

 

창원(마산)

지산장1/6 

 

 오서장3/8

 진동장4/9

 

창원(진해)

 

 

경화장3/8

웅천장4/9

마천장5/10 

거창군

 

위천장2/7

신원장2/7

 

가조장4/9

 

고성군

고성장1/6

 

당동장3/8

배둔장4/9

 

남해군

 

남해장2/7

동천장3/8

당항장4/9

지족장4/9

무림장5/10

산청군

산청장1/6

 

단계장3/8

문대장3/8

생초장3/8

덕산장4/9

화계장4/9 

단성장5/10

차황장5/10 

의령군

궁유장1/6

 

의령장3/8

신반장4/9

칠곡장5/10

창녕군

 

남지장2/7

십이리장2/7

 창녕장3/8

이방장4/9

영산장5/10

하동군

화개장1/6

하동장2/7

옥종장3/8

진교장3/8

 

계천장5/10

함양군

 

함양장2/7

 

서상장4/9

마천장5/10

안의장5/10

함안군

대산장1/6

 

칠원장3/8

군북장4/9

가야장5/10

합천군

묘산장1/6

야로장2/7

삼가장2/7

 

대병장4/9

가야장5/10

초계장5/10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커피믹스 2010.07.07 15: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웅어회도 있나요. 맛나보이네요. 시장의 알록달록한 이불색깔이 정겹네요

    • BlogIcon 구르다 2010.07.07 2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다와 민물을 오가는 고기라고 합니다.
      임금에게 진상한 고기라고 합니다.
      이마네 임금王자가 새겨진 고기라지요
      맛있습니다.

  2. BlogIcon 산지니 2010.07.07 15: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동그란 도마는 봤어도 팔각 도마는 처음 봐요.
    재밌네요.

    • BlogIcon 구르다 2010.07.07 2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통나무 팔각 도마였습니다.
      장날 파는 웅어회가 가격은 훨씬 저럼한듯합니다.
      파시는 분과 사는 분이 잘아시는 사이같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