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의원 59명 중 35%가 넘는 21명이 비 한나라당의원이다. 그런데 한나라당은 독식을 주장했고 7월 5일 한나라당의원총회에서 의장과 부의장 2명을 선출했다. 이에 맞서 비한나라당의원은 거리선전은 물론 단식농성을 했다.

▲ 지난 7일 오후 경남도의회에서 허기도 의장이 한나라당 김오영 원내대표, 최해경 부대표, 그리고 민주개혁연대 손석형, 김해연 공동대표와 함께 도의회 정상화를 위한 합의안 도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경남도의회 제공/경남도민일보


이에 놀란 한나라당은 단식농성 하루 만에 합의를 제안했고, 비한나라당의원들은 상임위원장 2석과 이후 이런 파행을 원천적으로 막기 위한 의장단과 상임위원장 구성에 대하여 명문화하는 것에 합의하고 단식농성을 풀었다.

경남도의회 구성을 38대 21이라는 결과를 만든 경남도민 역시 한나라당의 독식을 반대하는 여론이 56.4%로 한나라당의 의견에 동의하는 29.3%보다 월등히 높았다.

사실 비한나라당 연대가 합의한 내용은 도민의 요구 수준에는 미치지 못하는 것이었지만, 도의회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서로 한발 양보한 것이었다.

그런데 한나라당 경남도의원은 13일 의원총회를 열고 비한나라당 연대에 상임위원장 2석을 양보하겠다는 합의안을 받아들 수 없다고 결정을 했다. (경남도민일보 : 한, 도의회 원 구성 합의 파기)

▲ 7월14일 경남도민일보 기사, 한, 도의회 원 구성 합의 파기 http://www.ido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321839


7일 합의석상에 참여했던 한나라당 김오영 대표의원은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저희 한나라당은 의원 개개인의 선택권을 더 이상 강요할 수 없다."라고 했단다.

근데 이 말은 차라리 하지 않은 만 못하게 되었다.
한나라당은 기초의회 의장선거에서 항명(?)한 기초의원 3명을 제명했다. 제명 사유는 도당위원장의 명령을 거부하고 독자노선을 걸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의원 개개인의 선택권을 더 이상 강요할 수 없다는 이유로 합의를 파기한다니 도저히 이해 되지 않는다.

여러 경로를 통해 전해 들은 '한나라당 부곡 워크숍'은 결연한 분위기였던 것으로 짐작된다. 안홍준 도당 위원장이 배석한 이날 모임에서는 비한나라당 의원들이 캐스팅 보트를 쥘 수 있는 여지를 잘라 버렸다.

이 같은 한나라당 내 강경 기류는 '부곡 워크숍' 결정을 따르지 않고 의장단 선거에 출마한 시의원 3명을 지난 10일 제명 처리하면서 뚜렷하게 나타났다.

이런 상황에서 한나라당 원내대표와 민주개혁연대 대표가 만나 교섭을 벌인다는 건 현실적으로 불가능했다. 의장단을 미리 정해놓은 한나라당 당론에는 처음부터 교섭 대상이 없었던 것이나 마찬가지였기 때문이다.
민주개혁연대와 비한나라당 의원들이 의회 개원일에 본회의장에서 퇴장하고 단식농성을 벌이면서 분개한 이유는 바로 이 때문이다.

도의회 파행 배경 한나라당 당론 뻗대기
http://www.ido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321750 - 경남도민일보

앞으로 한나라당 경남도당과 도당위원장은 참 많이 바쁠 것 같다.
각 시군의 기초의회와 도의회에서 안건 하나 처리할 때마다 사전 결재해서 오다를 내려야 의원들이 결정할 수 있지 않겠는가?

한나라당 경남도의원은 선택해야 한다. 자신을 의회로 보낸 도민의 심부름꾼이 될지, 공천권을 무기로 자신을 조종하려는 상전을 따를 것인지 말이다.




Posted by 구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선비 2010.07.14 1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홍준, 권경석을 다음 총선 후 볼 수 있을까요?

  2. BlogIcon 행님 2010.07.14 2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존립에 대한 위기감이 심각한 순간인듯
    김오영의원왈 <의원의 개개인 선택권를 강요할수없다> 이 무슨소리?
    공중분해 일보직전에 서로의 어깨를 맞잡고 자폭 하자는 애긴가?
    저그들이 만든법이라 다른 법을 만들 필요가 없단 얘긴데
    일반법 위에 특별법이 있고 최상위 헌법기본 정신인 民主의
    이념도 모르나봐~~~
    학력은 버젖이 경남대학원 행정대학원 졸업 이던데
    경남대대학원교수들은 그런 기본도 안 가르쳐주는가?
    참 대단한 윤리위원님 이시네